페트병·나무·쑥으로 신발을 만든다? > 제품/트렌드/기술소개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신발산업뉴스 > 제품/트랜드/기술등 소개




> 국내신발산업 뉴스
> 해외신발산업 뉴스
> 제품/트랜드/기술등 소개
제품/트랜드/기술등 소개
 
제품/트렌드/기술소개

페트병·나무·쑥으로 신발을 만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신발산업협회 작성일20-11-09 16:08 조회1,778회 댓글0건

본문

 

한 해 250억 켤레가 생산되고, 버려지는 신발.

신발에 사용되는 합성섬유나 합성고무는 석유에서 추출되기 때문에 제조 중 많은 온실가스와 유해물질을 발생시킵니다. 기후환경변화연구소에서 2012년 낸 자료에 따르면 신발 한 켤레가 만드는 이산화탄소는 약 13.6kg으로 250억 켤레를 환산하면 약 3.4톤(t)에 이릅니다. 석탄발전소 100개가 1년 동안 내뿜는 이산화탄소량과 비슷하죠.

그래서 신발은 만들 때 재생원료를 사용하면 제조 시 나오는 많은 온실가스와 오염물질을 줄일 수 있는데요. 아시아 최초로 100% 친환경 신발을 만든 곳이 우리나라에 있다고 합니다. 크랩이 소개합니다.

구성·편집 : 유현우
촬영 : 이승표·이근혁 인턴
CG : 이효정
도움 : 구민지 인턴·안지민 인턴


https://www.youtube.com/watch?v=0YWCrpEunuU

유현우 기자 (ryu@kb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