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향토 신발 ‘나르지오’ 코로나19 뚫고 고공행진 > 국내신발산업뉴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신발산업뉴스 > 국내신발산업 뉴스




> 국내신발산업 뉴스
> 해외신발산업 뉴스
> 제품/트랜드/기술등 소개
국내신발산업 뉴스
 
국내신발산업뉴스

부산향토 신발 ‘나르지오’ 코로나19 뚫고 고공행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신발산업협회 작성일20-11-26 13:35 조회471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19 속 판매량 전년比 10% 증가

25일 개점한 울산태화점도 대성황

 

 

부산 향토기업인 나르지오 워킹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승승장구하고 있다. 극심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작년 대비 매출이 증가하고 매장이 늘어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서다.

26일 나르지오 워킹화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누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가까이 늘었다. 나르지오 관계자는 “국내 110여개의 매장과 해외시장의 꾸준한 매출과 지난 5월 정부에서 때마침 지급된 재난지원기금의 덕을 톡톡히 봤기 때문”이라 말했다.

소비자의 인기 속에 매장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지난 9월 서울망원점과 이번 달 서울창동점이 개점한데 이어 25일에는 울산태화점도 개점해 본격 영업을 시작했다. 다음 달에는 부산 영도점과 경북 김천점이 문을 연다.

1ZAK2T96WF_1.jpg
viewer

 

25일 개점한 울산태화점 전경./사진제공=나르지오워킹화




나르지오의 인기는 25일 개점한 울산태화점에서 엿볼 수 있다. 개점 첫 날 300여명에 이르는 많은 고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매장 입구에 긴 줄을 늘어서는 등 이날 하루 동안만 182켤레를 판매하는 대박을 터뜨렸다. 울산태화점은 이번 달 초까지 다른 신발 브랜드를 판매하다가 나르지오로 간판과 인테리어를 변경한 곳이다. 다음 달 문을 여는 부산 영도점도 마찬가지다.

임옥순 나르지오 회장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기상황과 사회적인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고객들이 나르지오 워킹화를 사랑해줘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더욱 기술개발에 매진해 나르지오 고객들에게 더욱더 발 편한 신발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나르지오는 향토 건강신발 브랜드로 오래 신어도 편안한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분리형 아웃솔을 도입하고 아웃라스트 공법을 첨가하는 기술력으로 발이 편안한 신발로 소비자들의 인정을 받아 현재는 국내 110여개 점포를 비롯해 해외 미국 LA, 뉴욕 등으로 단독점포를 내기도 했다. 특히 미국 연방정부에서 국내 최초로 메디케어 신발로 승인받아 당뇨, 발 교정신발로 ‘나르지오 워킹화’를 의사처방전을 받아서 구입하는 신발로도 지정된 바 있으며 미 FDA의 ‘의료용 교정신발’로도 등록되기도 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AK2T96WF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