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발산업, 경쟁력 강화 위해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구축 필요 > 회원사관련뉴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협회소식 > 회원사 관련 뉴스




> 협회 관련 뉴스
> 회원사 관련 뉴스
> 협회/회원사 주요행사및활동
> 포 토
회원사 관련 뉴스
 
회원사관련뉴스

부산 신발산업, 경쟁력 강화 위해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구축 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신발산업협회 작성일18-08-29 14:17 조회312회 댓글0건

본문

9821e9081327970ae2d4fef36872fd16_1535519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부산 신발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구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발전연구원은 6일 ‘제4차 산업혁명에 따른 부산 신발산업의 경쟁력 강화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4차 산업혁명기 신발산업의 변화를 분석하고 부산 신발업의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는 ‘부산 신발산업이 원가상승·부가가치 하락과 생산설비 공급업체 과잉 등으로 침체기에 빠져있으며 생산원가 절감과 고품질의 제품 최적화라는 산업 구조조정에 직면해 있다’고 분석했다.   


 신발 제조공정은 매우 복잡한데도 자동화율은 낮고 많은 인력에 의존하는 관습적인 제조 공정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4차 산업혁명기를 맞아 해외 신발업체들은 자동화 등으로 경쟁력 제고에 주력하고 있다.  

 아디다스(Adidas)의 독일 안스바흐공장은 생산설비 자동화를 통해 10명의 인원으로 연 50만족을 생산하는 등 생산성을 개선하고 있다. 뉴발란스(New Balance)의 미국 보스톤 등 5개 공장은 스마트 팩토리를 통해 4명이 1일 800족의 완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보고서는 부산 신발산업의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단계별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1단계로는 스마트 팩토리 도입의 공감대 형성과 자동화 기술 도입 추진협의회 결성,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추진 기금 조성 등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단계는 시민 체감형 홍보 및 축제 운영, 인재양성 교육 심화 및 기술개발 지원, 우수 연구성과 및 프로젝트 선발을 통한 상설 자금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제시됐다.

 또 3단계에서는 부산 신발산업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체험장 조성, 부산형 특화 제품 개발을 통한 안정적 주문 물량 확보, 완제품 생산라인 보급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보고서를 작성한 장정재 연구위원은 “부산 신발산업이 스마트·․스피드 팩토리를 구축한다면 일대 전환기를 맞을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 등으로 진출했던 신발기업이 부산으로 회귀(U턴·P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지역 신발 관련 업체 77개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인건비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스마트·스피드 팩토리 도입 필요성에 61%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